학과소식

[영남일보] 새마을운동 세계화 사업 정치적 폐기 안 된다

2017.06.07 161 0 새마을국제개발학과

새마을운동 세계화 사업 정치적 폐기 안 된다

2017-06-06 [영남일보-사설]

새마을 관련 사업이 줄줄이 폐기될 운명에 처했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하면서 박근혜정부의 정책들을 없애거나 개편하기로 함에 따라 ‘새마을’이란 말이 들어간 사업 자체가 없어질 전망이다. 외교부와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빈곤국을 대상으로 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서 새마을운동 관련 사업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방침을 최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새마을운동은 정권의 이해관계에 의해 성급하게 폐지되거나 위축돼서는 절대 안된다. 새마을사업은 지금까지 정권의 부침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명맥을 유지해 온 국가적 사업이자 수출과 세계화를 지향하는 국제적 사업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여 왔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명멸해 온 정책들과는 달리 계승·발전시켜야 할 유산이지 일방적인 폐기의 대상이 아닌 것이다.

무엇보다 새마을세계화 사업의 축소는 국가적 신인도 하락과 손해를 자초하는 실수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새마을운동 정신과 농업·원예·축산 등 관련 기술을 개도국에 전파하는 프로젝트인 ‘글로벌새마을청년봉사단’ 사업의 경우 ODA의 일환으로 추진돼 그동안 아시아·아프리카 지역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국가적 신뢰를 쌓아왔다. 그런데 이 같은 새마을 수출 사업이 최순실의 한국국제협력단 전 이사장 인사 개입과 우리 정부의 ODA 일부 사업 농단 등의 이유로 길을 잃게 된다면 지금까지 축적해 놓은 자산마저 송두리째 날리게 된다.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다 태우는 잘못을 저지르는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새마을세계화 사업의 본산인 경북도는 사업의 연속성 확보는 물론 우려되는 내년 예산 삭감 등에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당장 새마을리더 해외봉사단 파견 사업의 경우 축소되지 않도록 정부 당국자를 적극 설득하는 한편 지역 정치권의 측면 지원까지 받는 방안을 검토했으면 한다. 경북도는 그동안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지에서 새마을운동의 노하우를 전수한 데 이어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지역으로 시장을 확대하며 새마을운동 세계화의 첨병으로서 성과와 자긍심을 높여 왔다. 따라서 새마을세계화는 경북도의 특화사업으로 오히려 발전시켜 나가야 할 사업이라 할 수 있다.

새마을운동은 국내적 논란과는 무관하게 아시아·아프리카 등 제3세계에서 모범적인 근대화사업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해외에서 국가적 이미지를 고양시킬 수 있는 이러한 공적 원조사업이 정권의 이해라는 좁은 틀에 의해 재단돼서는 국가적 손실만 더하게 된다. 새마을세계화 사업은 정치적·이념적 이해를 넘어선 우리 고유의 브랜드로 계승·확산시켜 나가야 마땅하다.

영남일보 사설

http://www.yeongnam.com/mnews/newsview.do?mode=newsView&newskey=20170606.01027081339000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